필리핀 마욘 화산 폭발 경보로 주민 1만여명 대피

마욘(Mayon) 화산 분출 경보가 상향 조정되면서 필리핀의 대표적인 활화산인 마욘 화산 주변에 거주하는 1만여 명에 달하는 주민들이 대피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필리핀 군경과 구조대원들은 전날부터 마욘 화산 분화구를 중심으로 반경 6km 이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대통령은 “피난 작업이 시작돼 위험이 사라질 때까지 이재민들에게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며 “화산 분출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지만 용암 위 표면이 점차 상승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필리핀 화산지진연구소(PhiVolcs)는 이틀 전 마욘 화산폭발 경보를 3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주민 대피 및 비행금지령을 발령했다.

화산지진연구소는 마그마성 분화가 일어나고 있으며 이틀 안에 폭발해 용암이 분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경보 3단계는 갑작스러운 화산지진과 치명적인 가스 배출이 인근 지역 주민들을 위협할 수 있다는 의미다.

화산 지진 연구소에 따르면 현재 매 연 분화구에서 남쪽으로 2㎞ 떨어진 지점에서 화산재와 가스가 나온다.

마욘 화산은 필리핀 중부 아루바 이 성주에 위치하고 높이 2462m로 인근 주민들은 대부분 자급용 농작물을 재배한다.

알바 이민 당국에 따르면 1만명 이상의 인원이 대피해야 할 상황이다.

마욘 화산은 필리핀 안에서 분출이 가장 잦은 24개의 활화산 중 하나로 꼽히고 있으며 과거 400년간 50여 차례 폭발한 경력을 갖고 있다.

1841년의 대폭발 당시에는 용암이 대거 들어올 인근 마을을 파괴하는 1200명이 숨지고 가장 최근의 폭발은 2018년에 발생하는 수만명이 대피했다.

또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65㎞ 떨어진 탈(Tal)화산도 검은 연기를 내뿜고 있고, 인근 마을들은 휴교나 야외 활동 자제령이 내려졌다.

필리핀은 “불의 고리”로 알려진 환 태평양 지진대에 위치한 지진과 화산 활동이 자주 발생한 지역으로 알려졌다.

필리핀의 마욘 화산 분출 경보에 주민 1만여명 대피 필리핀의 대표적인 활화산인 마욘 화산 분출 경보가 상향 조정되면서 1만여명에 달하는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기 시작했다…www.sedaily.com

필리핀의 마욘 화산 분출 경보에 주민 1만여명 대피 필리핀의 대표적인 활화산인 마욘 화산 분출 경보가 상향 조정되면서 1만여명에 달하는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기 시작했다…www.sedaily.com

필리핀의 마욘 화산 분출 경보에 주민 1만여명 대피 필리핀의 대표적인 활화산인 마욘 화산 분출 경보가 상향 조정되면서 1만여명에 달하는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기 시작했다…www.sedaily.com

필리핀의 마욘 화산 분출 경보에 주민 1만여명 대피 필리핀의 대표적인 활화산인 마욘 화산 분출 경보가 상향 조정되면서 1만여명에 달하는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기 시작했다…www.sedaily.com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